기사제목 삿포로 여행에 낭만을 더하고 싶다면, 오타루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삿포로 여행에 낭만을 더하고 싶다면, 오타루

기사입력 2024.01.10 17:02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87425_1699419950.jpg

ⓒ인스타그램, hei__jae

 

오타루는 어떤 도시?

오타루는 삿포로에서 약 한 시간 떨어진 곳에 위치한 도시예요. 관광지와 볼거리가 많아 삿포로 여행을 갈 때 당일치기나 1박 코스로 꼭 넣는 곳이죠. 19세기 중반부터 20세기 초반까지는 홋카이도의 주요 무역도시로 해운회사, 은행 등이 밀집했어요. 그래서 '북부의 월가'라는 별명이 붙었어요. 또 일본 영화를 좋아하시는 분들에게는 영화 '러브레터'의 촬영지로 기억되는 곳이기도 해요!

 

인스타 감성 녹여볼까, 오타루 운하: 오타루의 대표 랜드마크는 '오타루 운하'예요! 주요 무역도시였던 만큼 선박들이 이곳 오타루 운하에서 화물을 싣고 날랐는데요. 지금은 인스타 감성을 제대로 녹일 수 있는 포토존으로 유명해요! 또 오타루 운하 옆으로는 화물을 보관했던 창고들이 많은데요. 지금은 상점이나 식당 등으로 리모델링되어 관광객들의 발길을 끌어모으고 있어요.

 

언제 가는 게 좋냐면요...: 오타루 운하의 분위기는 낮과 저녁이 완전 달라요! 운하 앞에서 인생샷을 건지고 싶다면 낮에 가는 걸 추천드리지만, 운하를 따라 켜진 조명들과 오타루의 야경을 보고 싶다면 저녁에 가는 걸 추천드려요. (시간적 여유가 있다면 두 번 다 가세요!!) 아, 그리고 낮과 저녁보다 더 예쁠 때가 있는데요. 바로 눈 오는 날이에요!!! 눈 내리는 삿포로는 항상 옳지만 오타루 운하에서는 뭐랄까.. 낭만이 눈처럼 쏟아지는 기분이에요!

 

운하를 따라 걸어보아요: 오타루 운하에서 오르골당까지 이어지는 길을 '시카이마치 거리'라고 불러요. 이 거리에는 유리 공예 상점, 소품샵 등 아기자기한 가게들이 모여 있으니까요. 운하를 따라 걸어보시는 것도 추천드려요. 걷다 보면 일본 최대 규모의 오르골 가게인 오르골당이 나타날 거예요!

가는 길: 오타루역

 

87425_1699412485.jpg

ⓒ인스타그램, gr.lee.5616

 

올해 크리스마스 선물은 여기서!

오타루 '오르골당'은 일본 최대 규모의 오르골 전문점이에요. 이곳에는 전 세계 오르골 5천 여 개가 전시되어 있는데요. 입구에 들어서자마자 진열된 각양각색의 오르골을 보다보면 지갑이 자연스럽게 열릴지 모르니 주의하세요!(그래도 크리스마스 선물은 하나 사야겠죠?)

 

사진을 찍으실 분들은 매장을 한눈에 볼 수 있는 2층에 올라가서 찍는 걸 추천드려요! 그리고 오르골당 입구에 증기시계가 있는데요. 15분마다 증기를 내뿜으며 연주를 하니 놓치지 마세요!

 

가는 길: 미나미오타루역

운영시간: 09:00~18:00(연중무휴)

 

87425_1699424639.jpg

ⓒ인스타그램, jeehaey

 

치즈케이크 끝판왕!

치즈케이크 덕후라면 꼭 들려야 할 곳이 있어요. 한국에서도 유명한 '르타오 본점'이 바로 오타루에 있어요. 본점답게 본점에서만 먹을 수 있는 디저트와 각종 선물세트가 마련되어 있으니까요. 르타오에서 케이크과 따뜻한 커피도 한잔 마시고 오세요! (근데 웨이팅이 좀 많을 거예요...)

 

본점 3층에는 작은 전망대도 있으니까요. 시간이 있다면 전망대도 올라가 보세요!

 

가는 길: 오르골당 바로 옆에 있어요

 

*이 기사는 일본관광신문에서 발행하는 여행 뉴스레터 '여행, 어디로 갈까?'에 발행된 콘텐츠입니다.

'여행, 어디로 갈까?'를 구독하시면 격주 일본 여행 소식을 이메일로 보내드립니다.

구독하기: https://page.stibee.com/subscriptions/240040

<저작권자ⓒ일본관광신문-日本観光新聞 & enewsjapan.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일본관광신문-日本観光新聞  |  창간일 : 2004년 3월 30일  |  발행인 : 이한석  |  (우)03167 서울시 종로구 사직로68, 진흥빌딩 3층
  • 사업자등록번호 : 202-81-55871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라 09528(2004.3.19)
  • 대표전화 : 02-737-0534 [오전 9시~오후6시 / 토, 일, 공휴일 제외(12시~1시 점심)]  |  news@japanpr.com
  • Copyright © 1997-2020 (주)인터내셔날 커뮤니케이션 all right reserved.
일본관광신문-日本観光新聞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