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골프]유니도부골프클럽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골프]유니도부골프클럽

기사입력 2022.05.04 11:29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Ima000ge8.jpg

 

유니도부골프클럽은 총 27홀 규모에 전장 10,195yard93코스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워터 해저드가 도전 정신을 일깨우는 '미즈'코스, 홋카이도만의 장대한 스케일 감으로 압도되는 '히카리'코스, 그리고 자연 지형을 살린 변화무쌍함이 매력적인 '카제'코스 등, 3개 코스마다 각기 다른 매력을 선사합니다.

 

img_map.png

 

미즈(, )코스는 9Par36, Black Tee 3.472yard. 히카리(, )코스는 9Par36, Black Tee 3.356yard. 카제(바람)코스는 9Par36, Black Tee 3.368yard의 스펙을 가졌습니다.

 


pht_mizu_01.jpg

 

미즈코스는 물을 상징화한 코스입니다. 골퍼의 도전정신을 극대화시키는 코스로 고지대에서 연못을 바라보면서 스릴감 가득한 샷을 날릴 수 있어, 한 홀 한 홀 공략할 때마다 각별한 성취감으로 골퍼를 성장시키는 코스로 명성이 자자합니다.

 

pht_hikari_01.jpg

 

히카리코스는 빛을 의인화하여 조성된 코스로서 난이도, 전략 그리고 코스의 형태 등이 어우러져 리듬을 강조한 변화가 풍부한 코스입니다. 드라마틱한 플레이를 기대하는 골퍼에게 가장 이상적인 코스입니다.

 

pht_kaze_01.jpg

 

카제코스는 바람을 테마로, 엄격한 자연의 힘을 상징적으로 투영한 코스입니다. 원래의 자연 지형을 가급적 보존하고 코스설계에 반영하여 자연과 마주하는 전투적인 감각으로 공략하는 재미가 각별한 코스입니다.

 

<저작권자ⓒ일본관광신문-日本観光新聞 & enewsjapan.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BEST 뉴스
 
 
 
 
  • 일본관광신문-日本観光新聞  |  창간일 : 2004년 3월 30일  |  발행인 : 이한석  |  (우)03167 서울시 종로구 사직로68, 진흥빌딩 3층
  • 사업자등록번호 : 202-81-55871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라 09528(2004.3.19)
  • 대표전화 : 02-737-0534 [오전 9시~오후6시 / 토, 일, 공휴일 제외(12시~1시 점심)]  |  news@japanpr.com
  • Copyright © 1997-2020 (주)인터내셔날 커뮤니케이션 all right reserved.
일본관광신문-日本観光新聞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