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미야기 찾아온 봄의 전령, 여기가 도호쿠 벚꽃 성지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미야기 찾아온 봄의 전령, 여기가 도호쿠 벚꽃 성지

“일본삼경에 반하고, 천 그루 벚꽃향기에 취하다”
기사입력 2021.03.15 10:21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미야기현_메인.jpg


미야기현은 흔히 도호쿠의 관문으로 통한다. 도호쿠 최대 공항인 센다이공항이 자리하고 도호쿠 각지로는 물론 도쿄와 이어지는 신칸센까지 통과하니 가장 가까이 찾을 수 있는 도호쿠가 이곳 미야기현인 셈이다. 미야기현으로의 여행길도 한 달음이다. 인천공항에서 관문인 센다이공항까지는 정기편을 타면 단 2시간이면 닿을 수 있고, 일본 국내에서는 도쿄역에서 신칸센을 타면 단 1시간 반이면 만날 수 있다.

미야기현은 봄꽃을 만끽하기에도 제격이다. 수려한 역사유산과 자연미 가득한 명소들이 하나같이 봄의 전령사 벚꽃의 명소로도 자리하니 춘삼월 봄바람을 만끽하기 더없이 안성맞춤이다. 

대표명소는 일본 3경에 손꼽히는 마츠시마다. 일본의 대표적인 가인(歌人) 마츠오바쇼가 마츠시마의 빼어난 아름다움에 반하여 절로 하이쿠(俳句:시조)를 읊었다는 일화는 마츠시마의 빼어난 절경을 대변하는 일화로 유명하다. 

 

서브01-a_마츠시마_벚꽃.jpg

▲일본 3경 마츠시마의 바다절경

 

벚꽃명소는 마츠시마의 바다절경을 가까이 즐기는 마츠시마 크루즈의 출항지인 시오가마에 자리한 시오가마신사다. 시오가마신사(鹽竈神社)는 어항인 시오가마에 자리한 곳으로 바다와 소금의 신인 시오츠치노오지노카미(鹽土老翁神)라는 이름의 신을 모신 신사다. 이치모리(一森)산이라는 삼나무가 울창한 산 위에 자리하는데 입구부터 전해지는 위용이 판타지하다. 

거대한 석재 도리이 뒤로 끝도 없이 이어지는 계단이 나오는데 바로 본당으로 향하는 오모테산도(表参道)다. 조금의 굽음도 없는 일직선의 가파른 계단이 등장하는데 한 계단 한 계단 오를 때마다 시오가마항의 절경이 모습을 드리우고 정상에 오를수록 모습을 드러내는 신사의 위용이 웅장하다. 경내에서는 일본의 천연기념물로 지정된 시오가마자쿠라(塩竈桜) 벚나무가 명물이다. 벚꽃시즌이면 만개한 분홍의 벚꽃이 고즈넉한 신사의 고건축과 어우러지니 참았던 탄성이 이곳 시오가마신사의 벚꽃 앞에서 터지고야만다. 

 

서브01-b_시오가마신사_벚꽃.jpg

▲벚꽃 명소인 시오가마신사

 

신사산책을 즐기기에도 제격이다. 시오가마신사가 바다와 소금의 신을 모시고 있는 만큼 시오가마항의 소금만들기의 역사를 배우는 박물관도 자리하고 시오가마신사와 이웃한 시와히코신사(志波彦神社) 쪽에 자리한 7개 커브로 이루어진 참배길인 나나마가리(七曲) 길은 커브 하나를 지날때마다 액운을 털어낼 수 있다고 하니 속는 셈 치고 필히 걸어볼만하다. 

마츠시마를 찾는다면 벚꽃만 즐기기엔 아쉽다. 일본 3경이라 칭송되는 바다 경치가 기다리니 말이다. 경치를 탐한다면 먼 옛날 센다이의 영주 다테 마사무네가 도요토미 히데요시에게 하사받아 교토에 있던 건물을 마츠시마로 옮겨 그대로 이축한 다실인 칸란테이(観瀾亭)가 제격이다. 마츠시마의 상징인 사당 고다이도(五大堂), 그 뒤로는 인연을 이어준다는 붉은 색의 후쿠우라바시가 후쿠우라지마섬까지 늘어서 점점이 자리한 다도해의 풍광이 벚꽃의 감동이 결코 뒤지지 않는다. 국보 즈이간지절(瑞嚴寺 *2018년 봄까지 대보수공사 진행중으로 일부 시설만 공개중)과 다테 가문을 기리는 정원 엔츠인(円通院)도 명소이니 더불어 즐길만하고, 시오가마항에서 출발하는 마츠시마크루즈는 일본 3경에 빛나는 마츠시마의 절경을 바다 위에서 맛볼 수 있으니 즐기지 않는 것이 도리어 손해다.


1천그루 벚꽃 파노라마, “일본 벚꽃명소 100선다운 장관이네”

일본삼경 마츠시마의 벚꽃절경도 일품이지만 이정도 벚꽃으로 미야기현 벚꽃여행에 만족하긴 아직 이르다. 일본 최고의 벚꽃절경을 자랑하는 미야기현의 명소가 미야기현 남부에서 여행자의 발길을 기다리고 있으니 말이다. 

명소는 미야기현 관문인 센다이공항에서 약 40분 거리인 오가와라마치(大河原町). 이곳에서 여행자를 맞이하는 벚꽃이 일본 벚꽃명소 100선에 꼽히는 히토메센본자쿠라(一目千本桜)다. 이름부터 강렬하다. ‘히토메센본자쿠라’는 한자 그대로 ‘1000그루의 벚꽃나무가 한 눈에 들어올 만큼 장관’이라는 뜻. 이름만 거창하다고 생각해선 곤란하다. 그 이름 그대로 1천 그루를 훌쩍넘는 벚꽃의 장관이 기다리니 기대치를 한껏 올려두어도 좋다.

 


서브04_히토메센본자쿠라.jpg

▲잔설의 자오산을 뒤로 만개한 벚꽃이 절경을 전하는 히토메센본자쿠라

 

명물인 히토메센본자쿠라는 오가와라마치를 흐르는 시로이시강 제방을 따라 심어져 있다. 길이는 약 8km에 이르고 벚나무의 수는 1200그루를 넘는 상상을 초월하는 스케일이다. 

만개한 벚꽃의 장관은 말이 필요 없는 명품이다. 시로이시가와 강 제방 전체가 진분홍의 벚꽃색으로 물들고 긴 벚꽃의 터널을 이루는 것은 물론이요, 강의 수면까지 벚꽃의 반영으로 분홍으로 물드니 그동안 보아왔던 벚꽃의 풍경은 오가와라의 히토메센본자쿠라 앞에서는 이름을 내밀지 못할 정도다. 

주변 풍광도 일품이다. 벚꽃의 장관만으로도 아름다울진데 벚나무 뒤로는 아직도 잔설을 남긴 자오산의 연봉이 병풍처럼 늘어서니 겨울설산과 봄 벚꽃의 대비가 감탄사 외에는 말을 잊지 못하게 만든다.

봄 뱃놀이도 기다린다. 벚꽃개화 시즌동안 야카타부테(屋形船)라는 전통목선이 운행하는데 약 2.3km의 벚꽃 가득한 강줄기를 따라 20여 분간의 신선같은 뱃놀이를 함께할 수 있으니 강물 위에서 바라보는 벚꽃풍경이 궁금한 이들이라면 필히 욕심내볼만하다. 

히토메센본자쿠라는 JR도호쿠혼선 후나오카역과 오가와라역 모두에서 강둑으로 산책로가 연결되어 어느 쪽에서든 멋드러진 풍경을 자랑하지만 최상의 풍광을 선사하는 뷰포인트를 찾는 이들이라면 후나오카역에서 다이렉트로 연결되는 ‘사쿠라 보도교’다리가 있으니 기억해둘만하다. 다리 위에서는 위와 아래로 굽어진 벚꽃길이 장관을 이루고 히토메센본자쿠라와 더불어 미야기의 벚꽃명소로 인기인 후나오카성터공원까지 조망할 수 있으니 일거양득이다. 

사쿠라 보도교에서 조망되는 후나오카성터공원도 필히 미야기현 벚꽃여행의 코스로 넣어둘 가치가 차고도 넘친다. 사쿠라 보도교에서 걸어서 10분이면 찾을 수 있는데 공원 내에 약 1천 그루의 벚나무가 빼곡이 들어서 놀라운 광경을 자랑한다. 

 

서브02_후나오카성터공원_벚꽃.jpg

▲후나오카성터 명물인 벚꽃터널 슬로프카

 

최고의 즐길거리는 벚꽃터널 사이를 달리는 길이 305m의 슬로프카. 20인승의 2량으로 구성된 모노레일 타입의 슬로우카가 성터 입구부터 후나오카평화관음상이 서있는 성터 정상부까지 이어지는데, 벚꽃이 만개한 시즌이면 말 그대로 벚꽃터널을 여행하는 환상적인 풍경과 조우할 수 있으니 편도 3분 40초의 탑승시간이 더없이 짧게 느껴진다. 탑승요금은 500엔.

오가와라의 히토메센본자쿠라와 후나오카의 후나오카성터공원의 벚꽃도 장관이지만 지극히 일본다운 천수각을 배경으로 벚꽃이 만개하는 풍경을 기대하는 이라면 시로이시성이 지근거리에 자리하니 아쉬움이 없다. 

 

서브03_시로이시성_벚꽃.jpg

▲천수각을 중심으로 벚꽃장관을 연출하는 시로이시성


찾는 길도 한달음이다. 후나오카성터공원이 자리한 JR후나오카역에서 단 4정거장 아래인 JR시로이시역에 내리면 되니 망설임도 필요없다. 시로이시성(白石城)은 옛 미야기현인 센다이번의 번주 다테 마사무네의 별성개념인 지성(支城)으로 만들어진 역사깊은 성곽으로, 메이지유신 이후 폐성처분되었었으나 이후 시로이시 시민의 염원으로 1995년에 목조로 복원되었다. 

볼거리는 역시나 벚꽃이다. 약 400여 그루의 벚나무들이 새하얀 시로이시성 천수각을 뒤로 만개하는데, 하늘 위로 솟은 천수각과 분홍빛 벚꽃이 마치 금방이라도 칼을 찬 사무라이가 튀어 나올듯한 일본미를 선사하니 앞서 만난 히토메센본자쿠라와는 감동의 맛이 또 다르다.

참고로 시로이시성의 벚꽃은 미야기현에서 가장 남쪽에 자리해 가장 먼저 벚꽃이 개화하는 것으로 유명하고 벚꽃축제도 제일 먼저 열린다. 남들보다 한 발 앞서 벚꽃을 만나볼 욕심이라면 더없는 선택이 된다.  


<여행정보>

일본삼경 마츠시마까지는 미야기현 중심지 센다이에서 JR센세키센 전차로 40분이면 찾을 수 있다. 벚꽃명소인 히토메센본자쿠라가 자리한 오가와라마치까지는 JR도호쿠혼센 오가와라역에서 하차하면되며 주변으로 벚꽃명소인 후나오카성터공원 등이 도보권에 함께 자리해 벚꽃여행지로 더없이 제격이다. 소요시간은 센다이에서 34분 대. 숙박은 센다이시 중심가에 다수의 비즈니스호텔이 자리하며 도호쿠 3대 온천 중 하나인 나루코온천(www.naruko.gr.jp)이 센다이 중심가에서 약 1시간 대 거리에 자리해 천연온천과 온천료칸 체험도 만끽할 수 있다. 미야기현관광의 보다 자세한 내용은 미야기현 서울사무소(www.miyagi.or.kr)를 통해 안내받을 수 있다. (사진제공 : 미야기현)

<저작권자ⓒ일본관광신문 & enewsjapan.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일본관광신문  |  창간일 : 2004년 3월 30일  |  발행인 : 이한석  |  (우)03167 서울시 종로구 사직로68, 진흥빌딩 3층
  • 사업자등록번호 : 202-81-55871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라 09528(2004.3.19)
  • 대표전화 : 02-737-0534 [오전 9시~오후6시 / 토, 일, 공휴일 제외(12시~1시 점심)]  |  news@japanpr.com
  • Copyright © 1997-2020 (주)인터내셔날 커뮤니케이션 all right reserved.
일본관광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