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관광객 제외 외국인입국자 입국제한 10월부터 완화 검토, 일본 정부 '1일 1천명 선 입국 허용 전망'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관광객 제외 외국인입국자 입국제한 10월부터 완화 검토, 일본 정부 '1일 1천명 선 입국 허용 전망'

관광객은 제외, 교육목적 유학생 등 중장기 체류자 입국 어려움 해소될 듯
기사입력 2020.09.23 15:33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스타얼라이언스_나리타_신체크인기.jpg

 

일본정부가 코로나19 감염증 사태 확대로 제한하였던 외국인입국자를 내달 10월부터 1일 1천명 선까지 확대하는 방안을 검토중이라고 일본 현지 매체가 일제히 보도했다.

일본 아사히신문과 TBS 등의 보도에 따르면 일본정부 관계자의 말을 인용하여 "관광객을 제외한 의료, 교육, 스포츠 등과 관련된 중장기 체류자를 대상으로, 일본 입국 시 2주간의 자가격리 조건을 수용 시, 입국을 허용하는 방향으로 검토에 들어갔다"며, "1일 기준 약 1천명 정도 선에서 입국허가를 낼 것"이라고 덧붙였다.

대상 국가는 한국과 중국 등을 포함한 전세계 모든 국가를 대상으로 하며, 특히 일본으로의 대학 및 전문학교 등의 교육목적의 유학생의 일본 입국의 길이 마련되어 진학관련 어려움을 격은 유학생들의 숨통이 트일 것으로 전망된다.

현재, 일본정부는 현재 아시아 7개국을 대상으로 비즈니스 목적의 일본입국을 전면 허가하고 있다.

금번 10월 이후 중장기 체류자 입국완화 조치가 실시되더라도 1일 전체 입국자수를 1천명 선으로 유지하고, 코로나19 감염증이 국제적으로 재확산 기로에 있는 만큼 관광목적의 방일외국인관광객의 입국제한 완화까지는 상당부분 시간이 소요될 것으로 전망된다.

<저작권자ⓒ일본관광신문 & enewsjapan.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일본관광신문  |  창간일 : 2004년 3월 30일  |  발행인 : 이한석  |  (우)03167 서울시 종로구 사직로68, 진흥빌딩 3층
  • 사업자등록번호 : 202-81-55871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라 09528(2004.3.19)
  • 대표전화 : 02-737-0534 [오전 9시~오후6시 / 토, 일, 공휴일 제외(12시~1시 점심)]  |  news@japanpr.com
  • Copyright © 1997-2020 (주)인터내셔날 커뮤니케이션 all right reserved.
일본관광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