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아시아나항공, 일본항공 등과 안전운항 글로벌 협력 모색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아시아나항공, 일본항공 등과 안전운항 글로벌 협력 모색

일본항공·에바항공·싱가포르항공과 ‘온라인 세미나’ 개최
기사입력 2020.08.31 17:42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thumb.jpg

 

아시아나항공(사장 한창수)이 글로벌 네트워크를 활용해 코로나19 위기 속 안전운항 강화방안을 모색했다.


아시아나항공은 지난 26일 에바항공, 일본항공, 싱가포르항공 운항 훈련 책임자 및 담당자 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운항 훈련정보를 공유하고, 위기 극복 방안 마련을 위한 온라인 세미나를 진행했다.


이들 4항공사는 2018년 타이페이에서 첫 세미나를 진행한 이후, 매년 1회씩 운항훈련에 대한 정보를 공유하고, 운항 안전을 위해 힘을 합치고 있다. 이번 세미나에서는 코로나19로 인해 항공 운항이 제한된 상황 속에서 운항승무원의 안전운항 기량을 유지하기 위해 각 사가 진행하고 있는 훈련프로그램을 서로 공유하고 개선방안을 논의했다.


아울러 EBT(Evidence Based Training, 증거기반훈련) 운영사례를 공유하고, 이에 기반한 훈련 강화방안에 대해서도 논의했다. EBT는 ▲실제 발생한 운항 중 비정상 상황에 대해 Data를 수집하고 ▲원인을 분석해 재발방지책을 수립한 후 ▲수립된 대책을 실제 운항 훈련에 적용하는 프로그램이다.


EBT는 국제민간항공기구(ICAO)에서 인증한 정기훈련 방식으로 훈련에 적용하는 항공사가 전세계적으로 확대되고 있는 추세다. 국내 항공사 중에는 아시아나항공이 유일하게 2015년부터 정기훈련 방식으로 도입해 운영하고 있다.


이번 세미나를 준비한 아시아나항공 천무근 기장은 "코로나19 속에서도 안전운항 역량을 다져나갈 방안에 대해 글로벌 항공사들과 협의를 진행했다"며 ”앞으로도 운항 훈련 프로그램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아시아나항공은 9월 8~10일 아시아-태평양지역 항공사 50여곳이 참여하는 운항 훈련 온라인 세미나(APATS: Asia Pacific Airline Training Symposium)에 참석해 정보공유 및 안전운항 강화를 위한 활동을 지속한다는 방침이다.

<저작권자ⓒ일본관광신문 & enewsjapan.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일본관광신문  |  창간일 : 2004년 3월 30일  |  발행인 : 이한석  |  (우)03167 서울시 종로구 사직로68, 진흥빌딩 3층
  • 사업자등록번호 : 202-81-55871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라 09528(2004.3.19)
  • 대표전화 : 02-737-0534 [오전 9시~오후6시 / 토, 일, 공휴일 제외(12시~1시 점심)]  |  news@japanpr.com
  • Copyright © 1997-2020 (주)인터내셔날 커뮤니케이션 all right reserved.
일본관광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