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세계 최대 1300만개 LED가 만들어내는 일루미네이션 축제”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세계 최대 1300만개 LED가 만들어내는 일루미네이션 축제”

하우스텐보스, 빛의 왕국 축제 드디어 개막
기사입력 2019.11.08 15:49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하우스텐_메인교체.jpg

 

연인들의 사랑을 부르는 겨울, 가장 아름다운 세상을 찾으라면 한 순간의 망설임도 없이 리조트 하우스텐보스라는 말이 튀어나온다. 하우스텐보스는 네덜란드어로 ‘빛의 숲’이라는 뜻. 152㏊의 거대한 리조트 부지 가득히 네덜란드의 도시를 그대로 재현한 프리미엄 리조트다. 4계절 내내 꽃으로 아름다움을 자랑하는 이국 하우스텐보스이지만, 매년 겨울이면 낮보다 더 아름다운 빛으로 가득 찬 도시로 그 모습을 바꾸기에 그 어떤 화려한 도시의 야경도 하우스텐보스의 판타지엔 상대가 되지 못한다.   

 

이러한 하우스텐보스의 겨울 메인이벤트는 ‘빛의 왕국’. 지난 2000년부터 시작된 하우스텐보스의 겨울을 대표하는 이벤트로 매머드급 일루미네이션이 하우스텐보스 파크 전체를 장식하여 말 그대로 빛으로 만들어진 거리를 표현하는 축제이자 빛의 예술이라 불리는 일대 이벤트다. 

 

규모는 세계 최대급이다. 도합 1300만 개의 일루미네이션이 하우스텐보스의 건물과 거리를 빛의 세계를 물들여, 일본은 물론 세계 최대급의 일루미네이션 축제로 이름을 올리고 있다.  

 

축제의 타이틀인 ‘빛의 왕국’이라는 표현 그대로 하우스텐보스 전체가 빛의 나라로 탈바꿈한 화려한 빛들이 단연 볼거리다. 하우스텐보스 팔레스는 빛의 궁전이 되고, 높이 105m의 심볼타워 돔투른은 빛의 탑이 되어 장관을 연출한다. 하우스텐보스 파크를 가로지르는 운하도 예외가 아니다. 운하를 따르는 유람선마저 오색의 빛으로 장식되고, 신성한 암스테르담광장의 성당도 새하얀 빛의 일루미네이션으로 빛을 발한다.  

 

축제의 메인 스폿은 ‘아트가든’이다. 6000㎡의 면적에 꽉 채워진 일루미네이션이 음악에 맞추어 일제히 빛을 발하며 거대한 파도가 출렁이는 듯한 ‘블루웨이브’ 이벤트가 압도적 볼거리를 선사한다. 

 

서브01_빛의 폭포.jpg

▲LED가 거대한 폭포를 연출하는 블루웨이브 빛의 폭포

 

빛의 폭포라고도 불리우는 블루웨이브는 하우스텐보스의 랜드마크로 자리한 돔트룬에서 시작되어 아트가든까지 이어지는 높이 66m의 폭포 일루미네이션 연출 퍼포먼스. 실제 폭포와 같은 정교한 물빛이 연출되어 압도적인 비주얼을 선사하는데, 뮤지엄 건물과 거리를 배경으로 온통 푸른색의 조명이 물 흐르는 듯한 장관이 펼쳐지니 일루미네이션이 표현할 수 있는 극한의 영상미에 쇼가 끝날 때까지 벌어진 입이 다물어지지 않는다.

 

하우스텐_서브교체.jpg

▲암스테르담 광장을 빛으로 수놓는 ‘백은(白銀)의 세계’ 점등식

 

올해 처음으로 선보이는 ‘백은(白銀)의 세계’ 점등식도 눈여겨 볼 이벤트다. 암스테르담광장 내 시계탑을 중심으로 거대한 성당 일대가 마치 눈이 내린 듯 화이트블루의 일루미네이션으로 장식되는데, 광장에 모인 관람객들의 카운트다운으로 매일 오후 6시에 일제히 불이 밝혀지는 장관과 함께할 수 있다. 점등 이벤트는 오는 11월 17일까지 이어진다.   

하우스텐보스의 명물인 관람차도 이번 겨울 하우스텐보스 빛의 거리 축제에서 새로운 모습으로 만날 수 있다. 빛의 아트가든 바로 옆에 문을 연 빛의 관람차는 약 7만 개의 LED전구로 장식된 빛의 왕국 축제에 더 없이 어울리는 명물로, 관람차에 오르면 약 11분 동안 빛의 아트가든을 비롯해 1300만개의 일루미네이션으로 장식된 하우스텐보스의 아름다운 야경을 한가로이 하늘에서 전망할 수 있어 연인들의 필수코스로 제격이다. 

 

‘빛의 궁전’도 빛의 왕국 축제의 놓칠 수 없는 스포트다. 빛의 궁전은 하우스텐보스의 심볼인 팰리스 하우스텐보스를 무대로 환상적인 3D프로젝션 맵핑쇼를 선사한다. 궁전 팔레스 하우스텐보스가 거대한 스크린이 되어 아름다움은 물론 감동까지 더한 빛의 스토리를 약 7분 동안 선사하는데, 마치 이세계(異世界)에 들어와 있는 듯 짜릿함이 각별하다. 


로맨틱 빛의 천공카페&분수쇼 워터매직 주목

매년 새로운 볼거리로 축제를 업그레이드해왔던 하우스텐보스인만큼 올해도 더욱 파워업된 볼거리와 즐길거리가 가득해졌다. 지난 시즌 등장해 관심을 모았던 거대한 빛의 폭포를 조망하는 천공카페도 이번 시즌에도 변함없이 자리한다. 돔트룬에서 시작되어 아트가든까지 이어지는 일루미네이션 빛의 폭포를 특등석인 전망대를 겸한 카페 공간에서 독점할 수 있는 매력 만점의 시설. 하늘에 솟아 오른 듯한 연출을 위해 투명한 유리로 제작되어 유리 바닥 아래로 펼쳐지는 빛의 세계를 만끽할 수 있다. 

 

서브03_빛의분수쇼.jpg

▲빛의 분수쇼 ‘워터매직’

 

일본 최대급의 LED 분수쇼인 워터매직도 필수 볼거리다. 풍차가 자리한 플라워로드 앞 수변공간에서 펼쳐지는 쇼는 아름다운 음악에 맞추어 전장 85m의 분수가 오색의 LED 조명에 휩싸여 하늘로 솟아오르는 장관을 연출하는데, 화려한 하우스텐보스의 야경을 무대로 살아있는 듯 리드미컬하게 분수가 춤을 추어 역대급 볼거리를 선사할 예정이다. 쇼는 오는 12월 31일까지 한정 개최되며 오후 6시부터 밤 9시 30분까지 매시 정각과 30분에 각각 개최된다.

 

이밖에도 높이 30m의 초대형 트리가 압권인 ‘빛의 하늘트리’와 파크 내 6km를 흐르는 거대 운하를 무대로 펼쳐지는 이국적 퍼레이드인 ‘빛과 음악의 운하 퍼레이드쇼’도 개최된다. 운하 위 선상에서 뮤지션들이 펼치는 라이브 퍼포먼스가 흥겨운 밤의 하우스텐보스를 연출하니 필히 주목할 만하다. 

 

서브04_운하퍼레이드.jpg

▲뮤지션들의 라이브 연주가 더해지는 운하 퍼레이드쇼


<여행정보>

하우스텐보스의 겨울이벤트인 ‘빛의 왕국’은 오는 5월 6일까지 계속된다. 하우스텐보스까지는 후쿠오카 하카타역에서 출발하는 특급열차 ‘하우스텐보스호’가 가장 편리하다. 소요시간은 약 1시간 40분 선으로, 평일 1일 5회, 주말 1일 8회 왕복한다. 하우스텐보스 1일 입장권과 50여 개의 어틀랙션 이용이 가능한 1DAY 패스포트(1일 입장권+패스포트 대상 유료시설 1일 이용)가 성인 기준 7,000엔이며, 야간 일루미네이션만을 즐기려는 여행자라면 오후 6시 이후 입장 및 어트랙션 이용까지 가능한 애프터6 패스포트(성인 4,000)도 판매한다. | www.huistenbosch.co.jp


<저작권자ⓒ일본관광신문 & enewsjapan.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BEST 뉴스
 
 
 
 
  • 일본관광신문  |  창간일 : 2004년 3월 30일  |  발행인 : 이한석  |  (우)03167 서울시 종로구 사직로68, 진흥빌딩 3층
  • 사업자등록번호 : 202-81-55871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라 09528(2004.3.19)
  • 대표전화 : 02-737-0534 [오전 9시~오후6시 / 토, 일, 공휴일 제외(12시~1시 점심)]  |  news@japanpr.com
  • Copyright © 1997-2019 (주)인터내셔날 커뮤니케이션 all right reserved.
일본관광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